•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 상시채용
  • 기사제보
  • 지방검찰청

    청주지검, '알선수재 의혹' 판사 출신 변호사 2명 구속영장 청구

    강한 기자 strong@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118174.jpg

     

     청주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이형관)는 13일 박모 변호사 등 청주에서 활동중인 판사 출신 변호사 2명에 대해 알선수재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앞서 지난달 박 변호사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법원은 "혐의에 대한 다툼의 소지가 있어 불구속상태에서 방어권을 행사할 필요가 있다"며 이를 기각했다.

     

    검찰은 박 변호사의 혐의를 입증할 증거를 보강해 이날 구속영장을 재청구했다. 

     

    검찰은 또 박 변호사와 같은 법무법인에서 일했던 부장판사 출신의 전모 변호사에 대해서도 같은 혐의로 이날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두 사람에 대한 법원 영장심사는 17일 열린다.

     

    한편 충북 지역 '법조비리'를 수사해 온 청주지검은 앞서 브로커로 알려진 무등록 사무장 A씨 등 3명을 구속기소했다.

     

    이들 중 1명은 사건처리와 변호사 알선을 대가로 2200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변호사법 위반 등)로 기소돼 최근 항소심에서 징역 1년 2개월을 선고받았다. 나머지 2명은 1심 재판이 진행 중이다.


    검찰은 박 변호사가 이들 법조 브로커 중 1명과 함께 일한 적이 있다는 점을 포착해 박 변호사와와 일한 전 변호사로까지 수사를 확대했다. 또 지난 4월 박 변호사의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기도 했다.

     


    최근 많이 본 기사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