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법원

    MBC, 영화 '공범자들' 상영금지가처분 신청

    강한 기자 strong@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120114.jpg
    <사진 = 뉴스타파 제공>

     

     

    문화방송(MBC)과 김장겸 사장 등 전·현직 MBC 임원 5명이 오는 17일 개봉하는 영화 '공범자들'에 대해 법원에 영화상영금지등가처분을 신청했다. MBC측 소송대리인은 박상훈(56·사법연수원 16기) 법무법인 화우 변호사가 맡았다. 

     

    이들은 지난달 31일 MBC PD 출신인 최승호 감독이 만든 영화 '공범자들'이 "우리의 명예를 훼손하고, 초상권·퍼블리시티권을 침해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며 최 감독과 제작사인 뉴스타파 김용진 대표를 상대로 이같은 내용의 가처분 신청을 냈다. 이 사건은 서울중앙지법 민사50부(재판장 김정만 민사제1수석부장판사)에 배당됐다. 재판부는 영화 개봉 6일 전인 오는 11일 심리를 열고 인용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MBC 측은 가처분 신청서에서 "최 감독은 2012년 MBC 6개월 파업의 주동자 중 한 사람으로, 해고된 후 현재 대법원에서 해고의 효력을 다투고 있다"며 "자신이 다니던 MBC에 대해 지속적으로 비방활동을 해왔고, 영화 '공범자들' 역시 이같은 비방활동의 일환"이라고 주장했다.


    MBC 측은 이 영화에 담긴 △이명박 정권 이후 MBC가 권력에 의해 장악돼 제대로 된 언론 기능을 하지 못했다는 내용과 △김재철 전 사장이 이명박 정권의 낙하산이라는 표현 △안광한 전 사장이 최순실씨의 전 남편인 정윤회씨와의 친분으로 정씨의 아들을 드라마에 캐스팅하도록 지시했으며, 자신의 출세를 위해 전국언론노조 MBC본부 조합원들을 대거 징계 및 해고해왔다는 내용 △김장겸 현 사장이 특정 정치세력에 유리하도록 편파보도를 하도록 하고 정권이 민감하게 여기는 주제의 다큐멘터리들을 불방시켰다는 내용 △백종문 현 부사장이 최승호 피디와 박성제 기자를 증거 없이 해고시켰다고 말한 녹취록 내용 △박상후 현 시사제작국 부국장이 세월호 참사 당시 목포MBC 기자들의 보고를 묵살해 전원 구조 오보를 내는데 결정적 역할을 했다는 내용 등이 모두 사실이 아니거나 당사자들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최 감독 측은 "이명박·박근혜정권 10년 동안 양대 공영방송인 KBS와 MBC의 신뢰도가 참담한 수준까지 추락한 것은 여론조사 등 객관적 지표를 통해서도 확인되는 주지의 사실"이라며 "'공범자들'은 공영방송이 제자리로 돌아가야 하는 이유와 방향을 제시하기 위한 공익적 성격의 영화"라고 반박했다.


    최 감독은 MBC에서 PD로 25년간 일하다 해직된 후 탐사보도 전문 독립언론인 '뉴스타파'에서 앵커 겸 PD로 일하고 있다. '공범자들'은 '2008년 정연주 KBS 사장 퇴진 이후 시작된 보수 정권의 공영방송 장악의 역사를 담는다'는 취지로 제작된 다큐멘터리 영화다. 최 감독은 영화 제작 이유에 대해 "공영방송이 제 역할을 했다면 2014년 세월호 참사와 2016년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등이 참사 수준으로 번지지 않았을 것"이라며 "권력을 감시해야 할 공영방송이 어떻게 대한민국을 좌초시켰는지 당사자들을 증언과 자료를 통해 생생하게 보여주기 위해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최근 많이 본 기사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