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 상시채용
  • 기사제보
  • 지방검찰청

    檢, '불법 정치자금 의혹' 이우현 자유한국당 의원 자택 등 압수수색

    이정현 기자 jhlee@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검찰이 불법 정치자금 수수 의혹을 받고 있는 이우현 자유한국당 의원의 자택과 사무실 등을 7일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검사 신자용)는 이날 이 의원의 자택과 지역구 사무실 등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앞서 검찰은 전기공사 등을 하는 김모씨가 2015년께 이 의원에게 억대의 현금을 건넨 정황을 포착하고 지난 4일 그를 구속했다. 

     

    이 의원은 여러 명의 건축업자와 지역정치권 인사들로부터 수억원대의 금품을 받은 의혹을 받고 있다. 

     

    한편 이 의원의 옛 보좌관에게 5억원대 현금을 건넨 의혹을 받고 있는 남양주시의회 전 의장 공모씨도 구속됐다.

    해당 보좌관은 불법 다단계업체로부터 금품을 수수한 혐의로 구속됐으며 검찰은 그의 수첩에서 다수의 지역정치인 이름과 숫자가 적힌 '리스트'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2014년 지방선거 당시 새누리당 경기도당 공천관리위원이었던 이 의원이 '공천헌금'을 받았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조만간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법조계 일각에서는 이 의원이 친박계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점에서 정치권으로의 수사 확대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이 의원은 공천헌금 등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들에 대해 "터무니없는 소설 같은 내용"이라며 혐의를 부인해 왔다.


    최근 많이 본 기사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