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 상시채용
  • 기사제보
  • 법무부, 검찰

    순천지청, '보성군 토착비리' 수사결과 발표… 이용부 군수 혐의 추가

    왕성민 기자 wangsm@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광주지검 순천지청(지청장 김광수)은 21일 전남 보성군 관급 계약 비리 수사결과를 발표하면서 이용부(64) 군수 등 8명을 구속 기소하고 관급계약 발주담당 공무원과 브로커 등 7명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 조사 결과 이 군수는 관급 공사를 발주해주는 대가로 토착 기업로부터 총 1억5000만원을 받은 혐의 외에 추가로 자신의 사택 신축 비용 1억2000만원을 업체에 대납시킨 사실이 확인됐다. 

     

    136493.JPG

     

    또 이 군수의 동생인 이모(53)씨, 이 군수와 사적 친분이 있던 경찰관 김모(60) 경위 등 소위 군수의 '비선' 들이 온갖 비리를 저질러온 사실도 드러났다고 검찰은 전했다.


    동생 이씨는 관급계약을 빌미로 광주·전남지역의 기업들로부터 2500만원을 건네받았으며(알선수재), 김 경위는 군수와의 친분을 과시하며 승진청탁 명목으로 공무원들로부터 3000만원 상당의 금품을 수수했다(뇌물수수)고 검찰은 설명했다.

    박모(53) 변호사와 모 언론사 기자 양모(56)씨는 검찰 수사를 무마시켜주겠다며 군수의 측근에게서 4500만원을 받은 혐의(변호사법 위반)를 받고 있다.

    그밖에 관급계약 체결을 청탁하며 1억8000만원을 측근에게 준 혐의(제3자 뇌물교부)로 홍모(45)씨 등 브로커 2명과 이 군수의 비리혐의를 보도할 것처럼 속여 측근을 협박해 2400만원을 갈취한 혐의로 사이비 언론사 기자 김모(60)씨도 검찰에 적발됐다.

    순천지청 관계자는 "보성군의 관급계약 비리는 군수의 측근과 동생, 경찰 등 속칭 '비선'들이 군수와 사적관계를 이용해 특정업체와 계약을 체결하도록 하는 전형적인 토착비리"라며 "뇌물이나 알선수뢰, 횡령, 배임 등 지역 토착비리를 단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근 많이 본 기사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