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 상시채용
  • 기사제보
  • 해외소식

    매너포트, 美 법무부·뮬러 특검 상대 소송… '트럼프 캠프'의 역습

    강한 기자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미국 정계를 뒤흔들고 있는 '러시아 스캔들'의 핵심 연루자 중 하나로 꼽혀온 폴 매너포트 전 트럼프 캠프 선대본부장이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와 로드 로즌스타인 법무부 부장관을 상대로 소송을 냈다고 로이터통신이 3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매너포트는 이미 뮬러 특검으로부터 돈세탁 혐의 등으로 기소된 상태여서 수세에 몰린 트럼프 캠프 측이 반격에 나서는 모양새다. 트럼프 캠프 측 인사가 특검을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매너포트는 미 연방법원에 낸 소장에서 "로즌스타인 부장관이 뮬러 특검에게 수사에 관한 전권을 위임함으로써 월권을 한 혐의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내게 제기된 범죄 혐의는 뮬러 특검의 법적 권한을 넘어서는 것"이라며 "연방법원은 나와 관련된 혐의를 취하하고 뮬러 특검의 권한을 축소해달라"고 요구했다.

     

    이번 소송을 두고 현지에서는 뮬러 특검팀의 신뢰도를 떨어뜨리려는 시도에 불과하다는 분석과 트럼프 캠프 측의 반격이 향후 더욱 거세질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엇갈리고 있다.

     

    앞서 '러시아 스캔들'을 수사 중이던 뮬러 특검은 지난해 10월 30일(현지시각) 첫 기소에 나서며 매너포트와 리처드 게이츠, 조지 파파도풀로스 등 트럼프 캠프 출신 인사 3명을 돈세탁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겼다.

     

    이중 매너포트에게는 돈세탁·미등록 외국 로비·허위 진술 등 12개 혐의가 적용됐다.

     

    하지만 당시 이들에게 적용된 혐의는 러시아 정부와 트럼프 캠프의 내통 의혹과는 직접적 연관이 없는 개인 비리 수준이어서 이를 비판하는 부정적인 여론도 높았다. 또 관련 혐의가 발생했던 시점이 모두 재작년 미국 대선이 시작되기 전이어서 백악관과 공화당 인사들은 이를 근거로 특검 수사의 미흡함을 비판해 왔다.

     

    이후 외교 고문이었던 파파도풀로스는 유죄를 인정하고 특검 수사에 협조한 사실이 밝혀졌다. 또 파파도풀로스와 별도로 기소된 마이클 플린 전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은 지난해 12월 1일(현지시각) 워싱턴DC 연방법원에서 열린 자신의 공판에서 "지난해 말 대선 승리 이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측 핵심인사들로부터 러시아와 접촉하라는 지시를 받았다"는 폭탄 발언을 했지만 이후 구체적인 증거가 제시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매너포트는 제럴드 포드와 로널드 레이건, 조지 H.W.부시, 밥 돌 등 공화당 여러 대통령 후보의 캠프를 맡아 이끌었던 워싱턴 정가의 대표적 정치 로비스트이자 컨설턴트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 2015년 3월 트럼프 캠프에 참여해 같은해 5월 선대본부장에 발탁됐지만 친(親)러시아 성향 우크라이나 집권당으로부터 1270만 달러의 현금을 수수한 사실이 폭로되면서 석 달 뒤인 같은해 8월 낙마했다.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