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 상시채용
  • 기사제보
  • 지방검찰청

    김장겸 등 前 MBC 경영진 4명, '부당노동행위 혐의' 기소

    서울서부지검 형사5부 "기자·PD 부당전보 및 노조 탈퇴 종용"

    강한 기자 strong@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서울서부지검 형사5부(부장검사 김영기)는 김장겸·안광한 전 사장 등 MBC 전 경영진 4명을 기자·PD의 부당 전보에 개입하고 노조 탈퇴를 종용한 혐의(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위반 등)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11일 밝혔다. 

     

    139324.JPG

     

    검찰은 지난해 9월 서울고용노동청 서부지청으로부터 MBC 부당노동행위 수사를 넘겨받아 전직 경영진을 조사해왔다. 

     

    김장겸 전 사장 등은 2014년 10월부터 2017년 3월까지 총 9차례에 걸쳐 MBC 노조원 37명을 신사업개발센터·뉴미디어포맷개발센터에 보낸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이 센터들이 2012년 MBC 총파업을 주도했던 직원들을 본사 밖으로 격리하기 위해 만든 '껍데기 조직'이라고 판단하고 있다. 안 전 사장과 김장겸 전 사장은 2014년 보직 부장들의 노조 탈퇴를 종용한 혐의도 받고 있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팀장 박찬호 2차장)은 MBC 전 경영진 중 국가정보원법 위반 혐의도 받고 있는 김재철 전 사장의 사건을 넘겨 받아 수사 중이다. 

     

    김재철 전 사장은 2010년~2013년 MBC 사장으로 재직하면서 국정원으로부터 'MBC 정상화 문건'을 전달받아 김미화씨 등 속칭 '블랙리스트'에 오른 연예인을 방송 프로그램에서 하차시키고 퇴출 대상으로 분류된 기자·PD 등을 업무에서 배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재철 전 사장 재직 시절 MBC에서는 PD수첩 등 간판 시사 프로그램이 폐지됐고 2012년 MBC 파업 이후에는 파업 참여 직원들이 기존에 수행하던 업무와 무관한 스케이트장 관리, 관악산 송신소 등으로 전보되는 등 취재·재작 현장에서 대거 배제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서울중앙지검은 지난해 11월 김재철 전 사장에게 국가정보원법 위반과 업무방해,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기각되자, 보강수사에 나서는 한편 불구속 기소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많이 본 기사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