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 상시채용
  • 기사제보
  • 법조단체

    대한변리사회, '원천특허 대책 특별위원회' 구성

    日 수출규제 대항… '소재부품 국산화' 특허 확보 지원

    홍수정 기자 soojung@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154960.jpg

     

    일본의 우리나라에 대한 수출규제로 반도체 등 첨단산업 분야에 어려움이 예상되고 있는 가운데 대한변리사회가 반도체 기반 기술의 국산화를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대한변리사회(회장 오세중)는 반도체 소재부품 기술의 국산화를 위해 '소재부품 기반 기술 국산화를 위한 원천특허 대책 특별위원회'를 구성했다고 8일 밝혔다.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응하겠다는 취지다. 

     

    위원회는 반도체 기반 기술을 국산화하는 과정에서의 특허분쟁을 예방하고 특허 확보를 돕기 위해 마련됐다. 

     

    앞서 일본은 반도체 관련 부품인 플루오린 폴리아미드, 레지스트, 에칭가스에 대한 수출 규제를 강화했다. 위원회는 이 부품들에 대한 일본 기업의 원천특허를 분석할 예정이다. 이를 토대로 우리 기업과 정부에 분석결과를 제시할 계획이다.

     

    또 2차전지 분리막, 탄소섬유 등 일본의 수출규제 영향권 내에 놓인 주요기술에 대한 원천특허 분석도 확대할 방침이다.

     

    위원회는 각 분야별 변리사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통해 30~50명 규모로 구성된다. 활동 결과는 9월 세미나를 통해 정부 관계 부처와 산업계에 무상 제공할 계획이다.

     

    오 회장은 "원천특허는 산업계의 지뢰와도 같은 것이어서 철저히 시간을 두고 철저히 대비해야 된다"며 "국내 유일의 전문가 집단으로서 가능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