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 상시채용
  • 기사제보
  • 법조단체

    [주목 이사람] 강정규 한국법조인협회 제3대 회장

    “청년 변호사 목소리 낼 공간 만들 것”

    강한 기자 strong@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저년차 변호사가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장소, 청년 변호사가 첫 데뷔를 할 수 있는 무대, 청년들이 생존을 넘어 보다 희망적인 미래를 그릴 수 있는 그런 공간을 만들겠습니다." 

     

    강정규(36·변호사시험 2회·사진) 한국법조인협회 신임 회장은 4일 본보와의 인터뷰에서 "로스쿨 제도 발전, 청년변호사 권익 보호, 미래 개척 등이 한법협 조직 본연의 역할이고, 그 구체적 실현 방안을 꾸준히 고민해왔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156244.jpg

     

    강 회장은 지난달 26~28일 진행된 한법협 제3대 회장 선거에서 당선했다. 2015년 출범한 한법협이 경선으로 회장을 뽑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강 회장은 7일 취임한다. 임기는 2년이다.

     

    강 회장은 우선 저년차 검사의 과도한 노동문제를 해결할 것을 법무부·검찰에 요청하는 것을 시작으로 △변호사 실무수습 '열정 페이' 문제와 △변호사 취업난 등에 대한 해결책도 강구할 계획이다. 

     

    새 집행부에 대해서는 "지지자 뿐만 아니라 경선을 함께 한 상대 후보 측과도 협력해 신(新) 사업들을 추진하겠다"며 '화합'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연속성과 참신함의 균형에 중점을 두고, 저년차 변호사들도 이사회에 참여시키겠다"고 말했다. 


    경선으로 선출된 첫 회장

    ‘열정 페이’ 등 해결책 모색

     

    4대 비전사업으로는 △교육 △공보 △동호회 △스타트업 등을 제시했다. 다만 스타트업에 대해서는 자문·강연·협력사업 등을 강화하되, 무상자문은 지양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서울시교육청과 공동사업을 통해 청년변호사들이 풍부한 강의 경험을 얻으면서 공교육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돕겠습니다. 또 청년변호사들을 변호사 칼럼니스트로 육성해 차세대 오피니언 리더들을 양성하고, 관련 책을 출간하면 청년변호사들의 이력에도 도움이 됩니다. 저성장 시대에 접어든 한국의 미래는 자라나는 기업과 유니콘 기업에 달려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청년변호사들이 스타트업에서 기업자문·법률고문 등으로 활동하며 끈끈한 관계를 맺고 함께 커 가는 길을 열겠습니다. 동호회를 중심으로 구성원·조직 간 유대도 강화하겠습니다." 

     

    소설가를 꿈꾸었던 강 회장은 군 입대 전 자신이 쓴 소설이 저작권 분쟁에 휘말린 일을 계기로 저작권법을 공부했다. 변호사가 된 뒤에는 교육방송(EBS) 사내변호사로 콘텐츠 저작권 보호 등에 힘썼다. 한법협 창립 멤버 중 한 명으로, 이전 집행부에서 교육위원 등을 맡아 회무에도 밝다. 

     

    강 회장은 미래 회원인 로스쿨생들에 대해 "변호사시험이 어려워지면서, 미래상을 구체화하지 못한 채 로스쿨을 졸업하는 경우가 많다"며 "법조사회 진출 이후를 고려하되, 흥미를 갖고 잘할 수 있는 분야를 염두에 두고 공부해달라"고 당부했다. 

     

    "한법협은 오랜 법조계 역사에 비춰볼 때 이제 막 5년차를 맞이한 신생 단체입니다. 동시에 청년변호사단체로서 앞으로 역동적인 역할을 할 수 있는 잠재성을 갖고 있습니다. 작은 성과가 거듭될 때 큰 성과도 이룰 수 있습니다. 단계별로 하나씩 성과를 쌓아가겠습니다."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