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지방검찰청

    부산지검, '역대 최대' 코카인 400㎏ 밀반입 적발… 전량 폐기 처분

    박솔잎 기자 soliping@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174550.jpg 

    페루에서 국내로 밀반입된 코카인 약 400㎏이 부산항에서 적발돼 모두 폐기 처분됐다. 이전 최대 규모였던 지난 2019년 밀수 코카인 101.34 ㎏의 약 4배에 해당하는 양으로, 도매가로 1401억여원 어치에 달한다.

     

    174550_1.jpg

    부산지검 반부패·강력수사부(부장검사 최혁·사진)는 지난달 24일 페루에서 부산신항을 통해 밀반입된 코카인 400.418㎏을 적발해 전량 폐기 처분했다.

     

    문제의 코카인은 지난 9월 페루 카야오 항구를 출발해 에콰도르와 과테말라, 멕시코, 일본 등을 거쳐 지난달 24일 한국 부산신항에 도착한 화물선 컨테이너를 통해 들어왔다. 국내로 수입하는 아보카도가 든 박스와 같이 적재돼 있었고 수입 아보카도에 대한 검역을 실시하던 중 검역 대행업체 직원에 의해 발견됐다.

     

    발견 당시 코카인은 약 1㎏ 분량으로 소분돼 8개 포대 자루에 50개씩 모두 400개가 포장된 상태였다.

     

    부산지검 마약류 밀수사건 전담팀은 부산본부세관, 미국 마약단속국(DEA) 등과 공조해 코카인 전량을 압수한 뒤 수입업체 등 국내 관련자 및 페루 수출업체 등을 상대로 수사를 진행했지만, 국내에서 코카인 밀반입에 관여한 인물은 확인되지 않았다.

     

    검찰은 코카인 전달 목적지가 국내가 아니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코카인이 든 포대자루가 화물선 컨테이너 바로 앞에 적재돼 있어 검역 과정에서 적발될 수밖에 없는 상태였고 포대자루에서 확보한 위치추적기 배터리 수명이 최대 약 13일인 점에 비춰 페루에서 출항해 약 13일 기간 내 도착 가능한 국가인 에콰도르, 과테말라, 멕시코가 실제 코카인 밀수 목적지였을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부산지검 관계자는 "지난 8월 멕시코발 필로폰(404㎏) 밀수입 사건 등 대규모 마약류 밀수 범죄는 대부분 부산항만에서 적발되고 있다"며 "관세청, 미국 마약단속국 등 관계기관과의 견고한 공조를 바탕으로 국내에 반입되는 마약류 차단 및 밀수범죄에 철저히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마세라티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