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법무부

    '1세대 인권변호사' 한승헌 변호사 별세

    강한 기자 strong@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178150.jpg

     

    '1세대 인권변호사'로 활동하며 군사정권 시절 양심수와 시국사범들을 변호했던 산민(山民) 한승헌(고시 8회·사진) 변호사가 20일 별세했다. 향년 88세.

     
    1934년 전북 진안에서 태어난 한 변호사는 전북대 법정대 정치학과를 졸업하고 1957년 고시 사법과에 합격했다. 1961년 검사로 임관해 법무부 검찰국 검사·서울지검 검사 등을 역임했다.


    이후 1965년 검찰을 떠난 뒤 인권 변호사로 활동했다. 한 변호사는 특히 동료 인권변호사들과 함께 시국사건을 많이 맡았다. 양심수를 변호하다 옥고를 치르기도 했다.

     
    그가 변호했던 대표적인 사례로는 박정희 정권 시절 동백림 사건(1967년), 통일혁명당 사건(1968년), 김지하 시인의 오적 필화 사건(1970년), 민청학련 사건(1974년), 인혁당 재건위 사건(1974년) 등이 있다.


    한 변호사는 1975년 유럽 간첩단 사건으로 사형을 당한 김규남 의원의 죽음을 애도하는 글을 썼다가 반공법 위반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징역형의 집행유예가 확정되기 전까지 9개월 간 옥살이를 했고, 2017년 재심에서 무죄를 선고 받았다. 1980년에는 김대중 전 대통령 내란 음모 사건에서 공범으로 몰려 계엄법 위반 혐의로 투옥됐었다.

     
    한 변호사는 1988년 민변 창립을 주도한 변호사 중 한명이다. 1998~1999년 제12대 감사원장을, 2005~2006년 사법제도개혁추진위원회 위원장을 역임했다. 2004년에는 국회가 탄핵소추한 노무현 대통령의 변호를 맡았다. 2018년 민주화운동과 사법개혁에 헌신한 공로로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받았다.

     
    빈소는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에 차려졌다. 발인은 25일, 장지는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다.


    리걸에듀

    더보기

    섹션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