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법무부

    공수처 검사, 첫 사직자 나왔다

    문형석 공수처 검사, "일신상 이유" 사직서 제출

    강한 기자 strong@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003.jpg 

    공수처 출범 1년 6개월만에 첫 공수처 검사 사직자가 나왔다.

     
    7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처장 김진욱)에 따르면 지난해 4월 임용된 문형석(48·사법연수원 36기) 공수처 검사는 최근 공수처에 사직서를 냈다.

     
    공수처 관계자는 "일신상의 이유"라며 "절차에 따라 수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문 공수처 검사는 공수처 출범과 함께 임용된 공수처 검사 13명 중 1명으로, 사법연수원 수료 후 감사원에서 근무하다 공수처 검사에 임용됐다. 공수처에서는 수사기획담당관으로 근무하다, 지난 2월 수사3부로 옮겼다.

      

    공수처 수사3부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수사 방해 의혹, 감사원 3급 간부 뇌물수수 의혹 등을 수사 중이다.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