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법무부

    (단독) 동국제강 장세주 사면…부영 이중근·금호석유화학 박찬구 제외

    박솔잎 기자 soliping@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180829.jpg
    장세주 · 이중근 · 박찬구

     

    윤석열 대통령이 장세주 동국제강 회장 등 경제인을 8·15 광복절 특별사면 대상자로 선정했다. 윤 정부 첫 특별사면이다.

     

    12일 법률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이번 윤 정부 첫 특별사면에서는 경제 위기 극복 차원에서 경제인을 중심으로 한 사면·복권이 이뤄질 예정이다. 다만,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회장·이중근 부영그룹 회장 등 일부 총수들은 포함되지 않았다.

    동국제강 장세주 회장은 지난 2016년 '횡령·원정도박' 등 혐의로 징역 3년 6개월형을 선고받은 뒤 2018년 가석방됐다. 형 집행 종료 후 특정경제범죄법에 따라 5년간 취업제한을 받고 있다.

    다만, 수백억원대 횡령·배임 혐의로 징역형을 살다 지난해 8월 가석방된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은 이번 사면대상에서 빠졌다. 또 회사자금을 아들에게 담보없이 저이율로 빌려준 배임 혐의 등으로 징역 3년 집행유예 5년을 선고받은 후 집행유예 기간 중 금호석유화학 대표이사로 취임한 박찬구 회장도 제외됐다. 박 회장의 경우 법무부와 취업제한 행정소송을 벌이고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역시 이번 사면대상에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제인 중심의 사면·복권 방침에 따라 이명박 전 대통령과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 등 여야 정치권 인사들은 윤 대통령 취임 이후 첫 사면 대상에서 제외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사 대상자 명단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리는 임시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최종 발표된다. 한동훈(49·사법연수원 27기) 법무부 장관이 직접 특사 대상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