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개업

    김종훈·이창훈·이용구 변호사, '법무법인 화야' 설립

    경기도 남양주 법조타운에 둥지… 서초동에 분사무소도 개설

    안재명 기자 jman@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182920.jpg
    김종훈(65·사법연수원 13기), 이창훈(62·16기), 이용구(58·23기)

     

    김종훈(65·사법연수원 13기), 이창훈(62·16기), 이용구(58·23기) 변호사가 최근 경기도 남양주 법조타운에 '법무법인 화야(禾也)'를 설립했다. 서초동에 분사무소도 개설했다.

     
    화야는 가평에 있는 산 이름으로 풍요와 화평을 의미한다.

     
    전북 군산 출신인 김종훈 변호사는 서울 경복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했다. 1981년 제23회 사법시험에 합격해 사법연수원과 육군법무관을 거쳐 1986년 인천지법 판사로 임관했다. 서울고법, 서울민사지법, 서울가정법원, 전주지법 군산지원 등에서 판사로 근무했다. 1997년 변호사로 개업했다. 2003년 대북송금의혹사건 특별검사보, 2006년 대법원장 비서실장 등을 지냈다.

     
    이창훈 변호사는 충북 진천 출신으로 서울 우신고와 고려대 법대를 졸업하고 1984년 제26회 사법시험에 합격했다. 1990년 서울지법 남부지원 판사로 임관해 춘천지법 원주지원, 인천지법 부천지원 등에서 판사로 근무하고 1998년 변호사로 개업했다. 2005년 러시아 유전개발 의혹사건 특별검사보를 지냈고, 2007~2008년 서울지방변호사회 부회장을 역임했다.

     
    서울 대원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한 이용구 변호사는 경기 용인 출신이다. 1991년 제33회 사법시험에 합격해 1994년 인천지법 판사로 공직에 첫발을 내딛었다. 이후 서울지법·서울행정법 판사, 법원행정처 송무심의관 등을 지냈다. 2013년 변호사로 개업해 법무법인 엘케이비앤파트너스 대표변호사 등으로 활동했으며, 법무부 법무실장, 법무부 차관 등을 역임했다.

     
    세 사람은 법관 시절부터 뜻을 모아 여러 활동을 같이 해 온 사이로 알려졌다.

     
    대표를 맡은 김종훈 변호사는 "이제 막 걸음마를 시작한 남양주 법조타운과 서울을 오가며 열과 성을 다하겠다"며 "변함없는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했다.


    리걸에듀

    더보기

    섹션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