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로펌

    법무법인 지평·BSR, '디지털 환경에서 기업의 책임과 공급망 인권실사' 세미나

    홍윤지 기자 hyj@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183123.jpg

     

    법무법인 지평(대표변호사 김지형)은 BSR(Business for Social Responsibility)과 함께 15일 서울 중구 남대문로 지평 본사 그랜드센트럴 오디토리움에서 '디지털 환경에서 기업의 책임과 공급망 인권실사' 세미나를 열었다.


    BSR과 지평은 국내 글로벌 기업의 인권경영 확산을 위한 공동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다.

     
    올해 1월에 이어 BSR과 지평이 함께 주최한 이번 세미나에서는 글로벌 인권경영 평가기관, 전문기관, 기업을 대표하는 인권경영 전문가들과 함께 '신기술과 인권'에 관한 실무적 이슈와 동향을 점검하고, 국내·외 인권실사 모범사례를 논의했다.


    제1세션은 글로벌 동향을, 제2세션은 국내 동향을 중심으로 진행됐다.

     
    제1세션에서는 'ICT 기업의 인권실사 대응방안과 모범사례'를 주제로 아사코 나가이(Asako Nagai) BSR 기술부분 매니징 디렉터가 '기술 기업의 제품 및 서비스 사용에서의 인권실사사례-구글'을, 테오 예켈(Theo Jaekel) 에릭슨(Ericsson) 사내변호사 및 기업과 인권 부서장이 '후방(Downstream) 공급망 인권실사 모범사례-에릭슨 5G 인권영향평가'를, 사만다 디왈라나(Samantha Ndiwalana) 세계 벤치마킹 얼라이언스 수석 연구원과 사미타 타파(Samita Thapa) 연구원이 '기업인권벤치마크 및 디지털 포용성 벤치마크와 모범사례'를 주제로 발표했다.


    제2세션에서는 'ICT 기업의 인권실사 특징과 전략'을 주제로 종합토론이 진행됐다. 임성택 지평 대표변호사가 좌장을 맡고 정현찬 지평 전문위원, 김대원 카카오 정책팀장, 정제찬 SK텔레콤 Talent(겸 인권경영담당)팀 리더, 홍혜현 LG전자 ESG실 책임이 토론에 참여했다.


    183123_1.jpg


    임성택 대표변호사(위 사진)는 "신기술과 인권은 신기술을 개발하는 ICT 기업뿐만 아니라 이를 사용하는 모든 기업에게 적용되는 이슈이므로 향후 ESG·인권경영에서 중요한 현안이 될 전망이다. 유엔, 유럽연합, OECD에서는 신기술의 설계와 도입 시 공급망 인권실사와 인권영향평가를 실시하도록 권고하고 있다"며 "신기술을 통해 인권 증진을 도모할 수 있는 방향뿐 아니라 디지털 환경에서 발생하는 인권침해에 대한 대응방안을 모색해 보는 자리가 되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지평은 2019년 국내 로펌 최초로 인권경영팀을 조직하고, 2020년 ESG센터를 확대 개편해 국내 다수의 기업들을 대상으로 인권영향평가 및 ESG 컴플라이언스 자문을 제공하고 있다.


    리걸에듀

    더보기

    섹션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