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대한변호사협회

    변협, '홍승면·김형두·조희진·심준보·함상훈' 헌법재판관 후보로 천거

    대법원에 5명 천거

    임현경 기자 hylim@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5486.jpg

     

    대한변협이 홍승면(59·사법연수원 18기) 서울고법 부장판사와 김형두(58·19기) 법원행정처 차장, 첫 여성 검사장을 지낸 조희진(61·19기) 법무법인 담박 대표변호사, 심준보(57·20기) 서울고법 부장판사, 함상훈(56·21기) 서울고법 부장판사 등 5명을 헌법재판관 후보로 천거했다.


    18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한변호사협회(협회장 이종엽)는 이선애(56·21기)·이석태(70·14기) 헌법재판관의 후임으로 이들 5명을 후보로 대법원에 천거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대법원은 이달 6일부터 16일까지 이선애·이석태 헌법재판관의 후임을 뽑기 위한 후보 천거를 받았다. 이선애·이석태 헌법재판관은 오는 3월 28일과 4월 16일에 각각 퇴임한다. 


    헌재를 구성하는 9명의 재판관 중 3명은 대통령이 지명해 임명하고, 3명은 국회에서 선출, 3명은 대법원장이 지명한 사람을 대통령이 임명한다. 퇴임이 예정된 이들 두 헌법재판관은 모두 대법원장이 지명했으며, 후임 역시 대법원장이 지명한다. 


    대법원장은 천거를 받은 이들 가운데 심사에 동의한 사람의 명단과 학력, 주요 경력, 재산, 병역 등 정보를 공개하고 일정 기간 이들에 대한 광범위한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대법원장은 이후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헌법재판관 후보추천위원장에게 회의 개최를 요청한다. 헌법재판관 후보추천위원회는 천거서와 피천거인에 대해 제출된 의견서 등을 기초로 적격 여부를 심사한 후 대법원장에게 3배수 이상의 헌법재판관 후보자를 추천하게 된다.

     

     

     


    리걸에듀

    더보기

    섹션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