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오피니언

    말말말

    [말말말] "친모 누명 벗기겠다며 광기에 사로잡혔던 연산군의 환관들도 아니고."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친모 누명 벗기겠다며 광기에 사로잡혔던 연산군의 환관들도 아니고."


    -
    민변 출신인 권경애 법무법인 해미르 변호사가 25일 페이스북에 여당 의원들이 국회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조재연 법원행정처장을 상대로 한명숙 전 총리에 대한 과거 유죄 판결을 비판한 사실을 지적하며.

    최근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