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오피니언

    사설

    제51대 대한변협회장 선거 후보와 선관위에 바란다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지난 10일 대한변호사협회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이백수)는 제51대 대한변호사협회장 선거 후보자에 대한 기호 번호 추첨이 진행하였다. 이로써 내년 1월 25일 치러질 제51대 대한변호사협회장 선거 운동이 본격적으로 시작되었다. 앞으로 45일 간 변호사업계의 수장을 뽑는 대장정이 펼쳐질 것이다. 이번 협회장 선거에서는 변협선거관위의 역할과 책임이 그 어느 때보다 막중하다. 우선 2013년 협회장 직선제가 도입된 이후 최대 규모의 후보자들이 출사표를 던졌다. 기호 1번 이종린(57·사법연수원 21기) 후보, 기호 2번 조현욱(54·19기) 후보, 기호 3번 황용환(64·26기) 후보, 기호 4번 이종협(57·18기) 후보, 기호 5번 박종흔(54·31기) 후보 등 5명의 후보가 레이스를 펼치고 있다. 다수의 후보가 출마함에 따라 이번 선거에서는 결선 투표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그만큼 현 법조계에 대한 진단과 차기 대한변호사협회의 위상 및 향후 지향점에 대한 다양한 목소리가 존재한다는 점을 시사한다. 각 후보들은 앞으로 이러한 청사진을 구체적인 공약과 실천로드맵으로 다듬어 회원들의 선택을 받아야 할 것이다. 또한 자신의 자질과 경력을 내세워 왜 자신이 차기 협회장으로 최적의 인물인지를 알려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후보들은 서울지방변호사회를 비롯한 전국 지방변호사회에 소속된 변호사들에게 자신의 얼굴과 이름을 알리는 것이 급선무다. 다수의 후보가 각축을 벌이는 만큼 피선거권자와 선거권자 사이에 충분한 정보가 제공되어야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최근 폭발적으로 늘어나는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사태가 커다란 변수로 등장하고 있다. 현재 정부는 3단계 거리두기 여부를 저울질 하고 있는 상황이다. 강력한 사회적 거리 두기가 시행될 경우 기존 방식대로 선거운동이 진행되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해질 수도 있다. 후보자와 그 선거운동원들이 일일이 회원들의 사무실을 직접 방문하여 후보자의 얼굴과 이름을 알리거나 공약을 알리는 등의 대면 방식은 한계에 봉착할 가능성이 있다. 그렇다면, 인터넷이나 유선 전화 및 휴대 전화 그리고 사회관계망 서비스(SNS) 등을 통한 선거 운동이 대폭 허용되거나 강화함으로써 정보제공의 애로를 해소하는 방안을 강구해야 할 필요가 있다. 물론 이에 대한 반대나 제약이 있을 수 있다. 비대면 방식의 선거운동에 대한 거부감과 그 허용 근거에 대한 해석상 논란이 잠재되어 있는 까닭이다. 따라서, 후보자들 간의 공정정 시비를 최대한 불식시키면서 가급적으로 후보자들에 대한 정보제공과 회원들의 피드백이 활성화될 방안을 제시할 필요가 있다. 예컨대, 각 후보자들이 함께 자리를 하여 향후 선거 방식에 대한 합의를 이끌어 내어 그 합의의 틀에서 선거 운동이 가능하도록 허용하는 것도 한 방법이 될 것이다. 법조계 안팎의 상황이 엄중한 만큼 협회 선거관위의 융통성 있고 개방적인 선거 관리가 절실한 시점이다.

    마세라티

    최근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