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오피니언

    건강컬럼

    건강컬럼 리스트

    [한자이야기] 자(字)

    자(字)

    자(字)는 이름 대신 부르는 "호칭"을 말합니다. "글자"라는 뜻도 있지만 여기서는 호칭으로 부르는 자(字)에 대한 얘기를 하려합니다. 우선 자(字)의 상형을 보면 집 면()부수에 아들 자(子)가 합해 만들어진 글자입니다. 자(字)는 집에 자녀가 태어나면 식구수가 불어난다는 뜻이 들어 있습니다. 호칭으로 부르는 자(字)는 관례(冠禮)나 계례(禮) 때에 주례자가 지어 줍니다. 남자나 여자가 나이가 들면 어른의 예(禮)를 행합니다. 남자는 모자(冠)를 , 여자는 비녀()를 씌우는 의례이며, 이 후로는 어른스런 덕을 따르도록 권면합니다. 이것이 관례, 계례이며 오늘날의 성년식과 같습니다. 옛적에는 이름을 높이는 사상이 있어, 남의 이름을 함부로 부르는 것은 대단한 결례였습니다. 그러나 이름 대신 쓰는

    김경수 (중앙대 명예교수)
    [한자이야기] 명(名)

    명(名)

    명(名)은 "이름"을 말합니다. 명(名)이라는 글자는 "저녁 석(夕)"에 "입 구(口)"가 합하여 만들어졌습니다. 글자 모양으로 보면 밤에 부른다는 뜻으로 이루어진 글자가 명(名)입니다. 낮에는 잘 보이기 때문에 이름을 부르지 않아도 찾을 수 있지만, 밤에는 이름을 불러야 알게 된다는 것입니다. 이름 명(名)자는 이렇게 만들어졌습니다. 사람이 태어나면 누구나 이름을 부여 받습니다. 그 이름은 부모님이 지어 줄 수도 있고 가까운 어른일 수도 있습니다. 이 이름에는 전통적으로 지켜야 하는 항렬(行列)이 있어서 이름자를 이에 맞도록 지어야 합니다. 우리의 작명에는 그 핵심이 오행사상(五行 思想)이라 할 수 있습니다. 오행의 상생(相生)이 바탕이 됩니다. 물이 나무를 돕고, 나무가 불을 도우며, 불은 흙

    김경수 (중앙대 명예교수)
    [한자이야기] 신(新)

    신(新)

    새롭다 라는 말은 한자로 신(新)이라고 씁니다. 신(新)자를 가만히 보면 나무(木)와 도끼(斤)가 있습니다. 거기에 서다라는 뜻의 립(立)이 있지요. 도끼로 나무를 찍으면 또 새 순이 올라옵니다. 이것이 립(立)입니다. 이 셋이 모여 신(新)이라는 한자가 만들어졌습니다. 새로운 것은 항상 신선합니다. 경이롭습니다. 봄이 오면 만물이 소생합니다. 싹이 돋고 꽃이 피고 나무가 노란 순을 틔우며 자랍니다. 천지의 조화이지요. 이 자연의 힘을 막을 방법이 있을까요. 눌러도 되지 않고 강제로 해도 불가능합니다. 원자폭탄도 이들의 솟는 힘을 당할 수가 없습니다. 새로움은 그런 큰 힘을 지녔습니다. 여기에 하루라는 뜻의 일이 더해져서 일신이라는 말이 생겼습니다. 일신은 매일 새롭다 또는 날로 새롭게 하다라는 뜻입

    김경수 (중앙대 명예교수)
    [한자이야기] 경(經)

    경(經)

    경(經)은 "원칙, 날실, 다스린다" 등의 뜻이 있습니다 이 글자는 실 사()와 물줄기 경()이 합해진 글자입니다. 긴 실의 모습과 지하수의 흐르는 모양이 합하여 세로 줄을 이루는 날실을 뜻하게 된 글자입니다. 이 날실에 씨줄이 들어가 짜진 것이 길쌈 베입니다. 날실이 바르지 않으면 바른 베가 짜지지 않습니다. 원칙이 서야 모든 질서가 잡히는 것과 같습니다. 그래서 이 경(經)은 어떤 원칙을 뜻하기도 합니다. 이 글자에 륜(綸)이 보태진 경륜(經綸)은 일을 조직적으로 잘 다스린다는 뜻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어떤 분야의 일처리를 무리없이 잘 처리하는 사람을 경륜가라 부릅니다. 경(經)과 륜(綸)은 두 글자 모두에 실을 뜻하는 부수가 있지요. 이 사()는 실과 관계있는 글자를 쓸 때 사용하는 부수입니다.

    김경수 (중앙대 명예교수)
    [한자이야기] 생(生)

    생(生)

    생(生)자는 풀이 흙(土)에서 자라나는 형상을 본 뜬 글자입니다. 풀씨가 땅에 떨어져 움이 트는 데는 상당한 어려움이 있습니다. 씨앗은 옥토에 떨어져야 자라기 좋습니다. 가시밭이나 자갈밭에 떨어지면 고초가 크지요. 또 떨어진 시기가 매우 중요합니다. 따뜻한 봄이라야 싹을 틔워야 하는 것도 있고, 찬 기운 도는 가을이래야 제 몫을 하는 식물도 있지요. 또한 자라는 동안 병충해의 공격을 견딜 수 있어야 합니다. 하나의 식물이 자람에도 이러한데 사람이야 더 말할 것이 없습니다. 사람은 태어나서 대체로 팔십 세까지 활동할 수 있다고 합니다. 개인의 차이는 있어도 평균 수명이 그에 가깝다는 것이지요. 그런데 팔십 년을 사는 동안의 한 살이가 그리 쉽지 않습니다. 참으로 우여 곡절이 많습니다. 잘난 사람은

    김경수 (중앙대 명예교수)
    [한자이야기] 명(命)

    명(命)

    명(命)은 "목숨 또는 명령하다"의 뜻을 지닌 한자입니다. 이 명(命)은 입 구(口)와 하여금 령(令)이 합해진 글자입니다. 입으로 명령을 내린다는 의미를 지니고 있지요. 명령은 윗사람이 내는 것이니, 우리의 명(命)은 아주 높은 절대자가 관장하는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목숨은 사람이 다스릴 수 없는 하늘의 뜻이 들어 있습니다. 이렇듯 명(命)은 생명(生命) 운명(運命) 등에 쓰이기도 하는 글자입니다. 나이 오십을 지천명(知天命)이라 합니다. 공자님은 사람의 나이 50을 지천명이라 했습니다. 천명(天命)을 아는 나이라는 뜻이지요. 천명은 하늘의 명령이지요. 운명이니, 팔자니, 섭리니 하는 말들이 모두 그래서 나온 말들입니다. 이 천명(天命)에 '알다'라는 지(知)가 합하여 지천명(知天命)

    김경수 (중앙대 명예교수)
    [한자이야기] 하(下)

    하(下)

    하(下)는 밑, 아래의 뜻으로 많이 쓰입니다. 물론 낮다, 나중, 내려오다 모자라다 등의 뜻도 있습니다. 일정한 기준을 나타내는 一의 아래 쪽으로 선과 점을 그려 만든 글자가 하(下)입니다. 이 글자도 지사자(指事字)입니다. 많은 뜻이 있지만 역시 아래쪽, 낮은 곳이 원 뜻입니다. 그리고 겸손하다는 뜻도 있지요. 하문(下問)은 아랫 사람에게 묻는 것을 말합니다. 불치하문(不恥下問)도 그런 뜻입니다. 설사 아랫 사람이라 해도 그에게 물어보는 것을 부끄러워해서는 아니 됩니다. 하학(下學)이라는 말도 아주 기초부터 배우는 것을 말합니다. 그래서 상달(上達)하는 것입니다. 하학상달(下學上達)은 단계를 밟아 높은 학문의 경지에까지 오르는 것을 말합니다. 단숨에 이루어지고 완벽해지는 일은 세상 어디에도 없습니다. 학문

    김경수 (중앙대 명예교수)
    [한자이야기] 상(上)

    상(上)

    상(上)은 "위"라는 뜻으로 제일 많이 쓰입니다. 그러나 상(上)은 "하늘, 높은 사람, 어른, 임금, 더하다" 등등 많은 뜻이 있습니다. 글자의 모양은 一로 그어진 것을 기준으로 그보다 높은 곳을 뜻하는 선과 점이 합하여 상(上)이 되었습니다. 한자는 대개 사물의 모양을 구체적으로 나타내는 상형자(象形字)가 많은데, 이 상(上)은 그림의 추상화처럼 상형이 아니라 사물의 모습을 암시하고 있습니다. 이런 글자를 지사자(指事字)라 합니다. 글자가 암시하듯이 이 자(字)는 위, 높은 곳이 원뜻입니다. 상간(上干)이 그에 해당합니다. 윗 사람을 범하는 것이 상간입니다. 풀에 바람이 더해지면 반드시 쓰러진다는 말이 논어에 나옵니다(草上之風必偃). 이때 상(上)은 '더하다'의 뜻입니다. 소인은 군자의 덕에 밀린다

    김경수 (중앙대 명예교수)
    [한자이야기] 중(中)

    중(中)

    중(中)은 사물의 중앙, 곧 가운데라는 뜻으로 널리 쓰이는 글자입니다. 글자의 생긴 모양도 口를 치우침 없이 반으로 갈라 놓은 형태입니다. 세로로 그은 획이 口의 좌나 우로 치우쳐 있으면 中이 아닙니다. 중(中)은 어느 쪽으로도 치우치지 않아야 합니다. 보이는 것만 그런 것이 아니라 보이지 않는 것도 그렇습니다. 사람의 마음 속에 희로애락애오욕(喜怒哀樂愛惡慾)의 일곱 가지 정이 있습니다. 이 마음 속에 있는 감정도 얼굴에 드러나면 이미 중(中)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는 중(中)에 맞추어 살기가 쉽지 않습니다. 때로 한 쪽으로 치우치기도 합니다. 그래서 이기주의도 나오고, 반대로 이타주의도 나왔습니다. 맹자보다 조금 앞선 전국 시대에 양자(楊子)라는 이가 있었습니다. 그는 자신만을 위

    김경수 (중앙대 명예교수)
    [한자이야기] 치(治)

    치(治)

    치(治)는 "다스리다, 고치다"등의 뜻으로 쓰입니다. 글자의 모양에 물()이 있는 것으로 보아 다스리다라는 말은 물과 관계가 깊은 듯합니다. 물을 잘 다스리는 일만큼 중요한 일이 없었습니다. 문명이 발달한 오늘날도 홍수 관리가 쉽지 않습니다. 더구나 나무 위에 집을 짓고 살고 흙을 판 굴에서 살던 옛날은 물관리가 바로 나라 통치의 중심이었습니다. 요(堯)임금이 우(禹)를 등용한 것도 물 때문이었습니다. 우(禹)가 물을 다스린 방법은 아주 간단했습니다. 물이 가는 길을 따라 땅을 파서 길을 내 주는 것이었습니다. 그러자 물은 자연히 바다로 흘러들었습니다. 그리고는 세상이 다스려지고 편안해졌습니다. 치안(治安)이 된 것입니다. 편안해지자 치세(治世)가 한동안 이루어졌지요. 세상은 한 번 다스려지면 한 번 혼란이

    김경수 (중앙대 명예교수)
    [한자이야기] 주(主)

    주(主)

    주(主)는 '임금, 어른, 주인'의 뜻으로 쓰입니다. 등잔에 불이 붙은 모양을 상형하고 있는 글자가 주(主)입니다. 제일 위의 점이 불똥 주()이고 임금 왕(王)은 등잔의 모습입니다. 등불이 온 방안의 중심이 되듯이 이 주(主)가 주인, 임금의 뜻으로 전이되었습니다. 교회에서는 이 글자를 주(主)님이라 하여 왕보다 높은 분이라고 해석하고 있습니다. 왕(王)의 위에 점이 하나 더 있는 것이 주(主)이니 주님은 이 세상에서 누구보다 높은 분이라는 것입니다. 한자의 모양이 이를 증명하고 있습니다. 재미있는 해석입니다. 그러나 주(主)자의 원래 뜻은 등잔불을 상형한 것이라는 것은 사실입니다. 등잔처럼 헌신하는 주인(主人)이 되기가 쉽지 않습니다. 사방을 밝혀야 되고 자신의 온 몸을 태워야 가능해집니다. 그런

    김경수 (중앙대 명예교수)
    [한자이야기] 율(律)

    율(律)

    율(律)은 "법률, 음률, 가락"등의 뜻으로 쓰이는 한자입니다. 두 인()변에 붓 율(聿)이 합해진 글자 모양입니다. 두 인 변은 가다는 뜻이 있고, 붓 율은 기록하다의 뜻이 있습니다. 그래서 율(律)은 사람이 가야할 바른 길을 붓으로 기록해 놓은 것을 말합니다. 법(法)이 물흐르 듯 자연스런 원칙을 나타낸 것이라면 율(律)은 다소 인위적으로 그 원칙을 기록한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율(律)은 가락이기도 합니다. 음률(音律)로 조화롭게 만든 것이 음악입니다. 그것이 가극도 되고 오케스트라도 됩니다. 그 중심에 항상 률(律)이 있습니다. 예전에는 육율(六律)이니 육려(六呂)니 하여 십이 율(律)이 사용되었습니다. 그러다가 서양 음계에 밀려 버렸습니다. 그러나 음률이나 가락을 나타내는 것은 동서양이 같

    김경수 (중앙대 명예교수)
    1. 11
    2. 12
    3. 13
    4. 14
    5. 15
    6. 16
    7. 17
    8. 18
    9. 19
    10. 20
  •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