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오피니언

    민사 소송법 판례분석

    민사 소송법 판례분석 리스트

    기판력의 시적한계와 선결적 법률관계

    기판력의 시적한계와 선결적 법률관계

    - 대법원 2016. 8. 30. 선고 2016다222149 판결 -  1. 사실 및 쟁점 가. 1) 갑은 을 주식회사와 갑 소유의 토지 위에 아파트를 신축하되 일부 세대를 공사대금 명목으로 을 회사에 대물변제하기로 약정하였다. 갑은 을 회사로부터 아파트를 분양받아 점유하고 있는 병을 상대로 소유권에 기한 방해배제청구로서 건물인도를 구하는 소(‘제1차 인도소송’)를 제기하였으나, 병이 분양에 관한 처분권한을 가진 을 회사와 매매계약을 체결하여 아파트를 매수하였으므로 이를 점유할 정당한 권원이 있다는 이유로 패소판결이 선고되어 확정되었다.  2) 그 후 을 회사가 병을 상대로 매매계약의 무효 확인을 구하는 소를 제기하여 매매계약이 을 회사를 대리할 정당한 권한이 있는 사

    강현중 변호사(법무법인 에이팩스 고문)
    채권자대위소송에서 피대위채권의 존부와 당사자적격

    채권자대위소송에서 피대위채권의 존부와 당사자적격

    - 대법원 2015. 9. 1. 선고 2013다55300 판결 -  1.사실 및 논점 원고는 피고 1과 대금을 공동으로 부담하여 A 소유의 이 사건 토지를 매수한 다음 이를 전매하여 그 대금을 지분의 비율에 따라 분배하기로 약정하였다. 피고1은 위 약정에 따라 A와 이 사건 매매계약을 체결하였고, 그 무렵 원고와 피고 1은 이 사건 토지를 피고 1과 친·인척 관계에 있는 피고 2에게 명의신탁하기로 합의하여 이 사건토지에 관하여 피고 2 명의로 소유권이전등기를 마쳤다. 원고는 채무자 피고 1을 대위하여 제3채무자 피고 2에게 이 사건 토지에 관해서 소유권이전등기를 청구소송을 제기하였다. 이에 대하여 제3채무자 피고 2는 원고와 채무자 피고 1사이의 이 사건 매매계약

    강현중 변호사(법무법인 에이팩스 고문)
    (12) 소송계속 전 원고가 사망한 경우 그 소송대리인의 소송대리권

    (12) 소송계속 전 원고가 사망한 경우 그 소송대리인의 소송대리권

    - 대법원 2016.4.29. 선고 2014다210449 판결 - 1. 사실 및 논점 원고 갑은 소외 A의 처로서 2012. 6. 11. 사망하였고, 그 상속인으로는 아들인 원고 을이 있다. 원고 갑의 소송대리인 법무법인 B는 원고 갑이 사망한 이후인 2012. 6. 21.에 사망한 원고 갑을 원고 중 한 명으로 기재한 소장을 제1심법원에 제출하였고, 그 소장 부본은 그 무렵 피고에게 송달되었다. 법무법인 B는 원고 갑을 대리할 소송대리권이 있는가. 2. 대법원판결이유의 요지 당사자가 사망하더라도 소송대리인의 소송대리권은 소멸하지 아니하므로(제95조 제1호), 원고가 소송대리인에게 소송위임을 한 다음 소 제기 전에 사망하였는데 소송대리인이 원고가 사망한 것을 모르고 당사자를 원고로 표시

    강현중 변호사(법무법인 에이팩스 고문)
    (11) 보증채무의 부종성이 소송에 미치는 효과

    (11) 보증채무의 부종성이 소송에 미치는 효과

    - 대상판결  대법원 2015. 7. 23. 선고 2014다228099 -  1. 사실 및 논점 원고와 주 채무자 A 사이의 중재판정에서 주 채무가 감축되었고 A의 동시이행의 항변권 주장이 받아들여졌다. 원고가 A의 보증인 피고에 대하여 보증금 이행청구소송(이하 '이 사건 소송')을 한데 대하여 피고는 원고에게 보증채무의 부종성 원칙과 보증인의 주 채무자 항변권 원용 원칙에 따라 보증인인 피고의 보증채무를 감축하고 피고의 동시이행 항변권 주장을 하였다. 피고의 주장은 이유 있는가. 2. 대법원 판결이유의 요지 채권자와 주 채무자 사이의 소송에서 주 채무의 존부나 범위에 관하여 주 채무자가 전부 또는 일부 승소하는 판결이 확정된 경우에도 그 판결의 기판력이 보증인에게는

    강현중 변호사(법무법인 에이팩스 고문)
    (10) 징벌적 손해배상의 법적 성격

    (10) 징벌적 손해배상의 법적 성격

    - 대법원 2015.10.15. 선고 2015다1284 판결 1.사실 및 논점 가) ① 원고는 2007. 9.경 피고를 상대로 미국 텍사스 동부지방법원 러프킨 지원(이하 '미국 제1심법원'이라 한다)에 미국에서 판매되는 피고의 지폐계수기(이하 '피고 제품'이라 한다)가 원고의 특허권을 침해하였음을 이유로 특허침해에 따른 손해배상 등을 구하는 소를 제기하였는데, 미국 제1심판결은 피고 제품 판매량 중 특허침해가 없었다면 원고에게 귀속되었을 판매량에 관한 일실이익을 먼저 산정하고, 원고에게 귀속되지 않았을 판매량에 관해서는 합리적인 실시료를 계산하여 일실이익과 합리적 실시료를 합산하는 방식으로 원고의 손해액을 산정하였는데, 일실이익 산정에 있어 원고가 판매할 수 있었던 제품의 전체 가격을 기준으로 하는

    강현중 변호사(법무법인 에이팩스 고문)
    (9) 고유필수적공동소송에서 공동당사자의 지위

    (9) 고유필수적공동소송에서 공동당사자의 지위

    - 대상판결 - 대법원 2015.9.10. 선고 2012다23863 판결 -  1.사실 및 논점 (1) 피고들과 소외인이 공동으로 이 사건 증축 건물에 대한 증축신고를 마치고 공사를 하였는데, 그 후 원고가 이 사건 매매계약에 의하여 피고들로부터 이 사건 증축물 중 피고들의 지분을 양수하였다. (2) 원고는 소외인이 이 사건 매매계약의 효력 및 원고의 법적 지위를 다투고 있음에도, 공동건축신고자인 소외인 및 피고들을 공동피고로 하지 아니하고, 공동건축신고자 중 소외인을 제외한 체 피고들만을 상대로 건축주 명의를 원고로 변경하는 절차의 이행을 구하는 소를 제기하였다. 이 사건 소는 적법한가. 2. 대법원판결이유의 요지 허가 등에 관한 건축주 명의가 수인으로 되어 있을 경우에,

    강현중 변호사(법무법인 에이팩스 고문)
    (8) 재판상 간주화해와 공시송달

    (8) 재판상 간주화해와 공시송달

    대상판결 대판 2016.4.15., 2015다201510     사실 및 논점   1) 피고는 2011. 11. 7. 원고의 가스보관창고 신축공사로 인접 토지에서 소 축사를 운영하는 피고의 송아지가 폐사하는 등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며 중앙환경분쟁조정위원회에 재정신청을 하였다. 2) 중앙환경분쟁조정위원회의 재정위원회는 2012. 6. 14. 원고가 피고에게 소음으로 인한 피해액 금 2,006,000원과 지연손해금을 배상하라는 취지의 이 사건 재정을 하였다. 3) 원고에게 이 사건 재정문서 정본의 우편송달이 시도되었으나 송달불능되자 중앙환경분쟁조정위원회 위원장은 2012. 7. 18. 환경분쟁조정법 제64조, 민사소송법 제194조를 근거로 이를 공시송달하였다.

    강현중 변호사(법무법인 에이팩스 고문)
    (7) 헌재의 해산 정당 소속 국회의원직 상실 결정의 소송법상 효력

    (7) 헌재의 해산 정당 소속 국회의원직 상실 결정의 소송법상 효력

    - 헌법재판소 2014. 12. 19.  선고 2013헌다1 -    1. 헌재결정의 요지 및 논점   (가) 사건 2013 헌다 1의 당사자, 주문의 표시 및 이유요지.   청구인 - 대한민국 정부 피청구인 - 통합진보당   주문 - 1.피청구인 통합진보당을 해산한다.             2.피청구인 소속 국회의원 김미희, 김재연, 오병윤, 이상규, 이석기는 의원직을 상실한다.   이유 - 이유 중 의원직 상실여부에 관한 판단 요지   (1) 정당해산심판 제도의 본질은 민주적 기본질서에 위배되는 정당을 국민의 정치적 의사형성과정에서 미리

    강현중 변호사(법무법인 에이팩스 고문)
    (6) 공동소송적 보조참가인의 동의 없이 피참가인이 한 재심의 소 취하의 효력

    (6) 공동소송적 보조참가인의 동의 없이 피참가인이 한 재심의 소 취하의 효력

    - 대상판결 대법원 2015.10.29. 선고 2014다13044 판결 -  1. 사실 및 논점 가) 사실관계 ① 원고 공동소송적 보조참가인(이하 '참가인')이 피고를 상대로 서울남부지방법원에 참가인이 피고에게 발행한 이 사건 약속어음 공정증서의 집행력 배제를 구하는 내용의 청구이의의 소(이하 '재심대상사건')를 제기하였다가 그 사건 제1심 계속 중 파산선고를 받았는데, 그에 따라 원고가 파산관재인으로서 소송을 수계한 다음 2010. 9. 7. 일부 승소의 재심대상판결을 받았고, 이 판결은 항소심과 상고심을 거쳐 원고의 항소취하로 확정되었다. ② 재심대상사건에 보조참가를 한 원고 보조참가인은 2012. 7. 27. 재심대상판결의 취소 등을 구하는 이 사건 재심의 소를 제기하였다. ③ 이

    강현중 변호사(법무법인 에이팩스 고문)
    (5) 민주화보상법상의 재판상 화해 간주 규정의 효력

    (5) 민주화보상법상의 재판상 화해 간주 규정의 효력

    - 대법원 2015. 1. 22.선고  2012다204365 전원합의체 판결 -  1. 사실관계 및 청구원인 (가) 원고들은 1974. 1. 7. 이른바 유신체제아래에서 수사관들에게 불법체포되어 고문등 가혹행위를 받고 자술서 또는 진술서를 작성하였고, 결국 이러한 증거들을 토대로 반공법위반등으로 구속 기소되어 법원에서 유죄의 확정판결을 받았다. (나) 원고들은 2006. 7. 26.에 '민주화보상법'에 따라 보상심의회 (약칭 '위원회')에 보상금 등의 지급신청을 하였고, 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보상금 등을 지급받으면서 위원회의 보상금등의 지급결정에 동의하였는데 민주화보상법 제18조 2항은 보상금등의 지급결정에 지급신청인이 동의한 때에는 '재판상 화해'가 성립한 것으로 본다고 규정하

    강현중 변호사(법무법인 에이팩스 고문)
    (4) 조정에 의한 공유토지의 분할과 공유자의 단독소유권 취득

    (4) 조정에 의한 공유토지의 분할과 공유자의 단독소유권 취득

    대상판결 대법원 2013.11.21. 2011두1917 전원합의체 판결 1.사실 및 논점 원고와 피고는 A토지를 공유하고 있었는데 원고가 피고를 상대로 2003. 7.경 A에 관하여 공유물분할의 소를 제기하였다. 원고와 피고는 서로 협의하여 A를 A-1과 A-2로 분할하여 A-1은 원고의, A-2는 피고의 각 단독소유로 하기로 합의하고, 2004. 7. 12. 위 공유물분할소송의 조정기일에서 위 합의사항을 조서에 기재함으로써 조정이 성립하였다. 원고는 A-1토지에 관하여 아직 그 명의의 소유권이전등기를 마치지 아니하였는데도 그에 관하여 단독으로 소유권을 취득하였는가. 2. 대법원판결이유의 요지 [다수의견] 공유물분할의 소송절차 또는 조정절차에서 공유자 사이에 공유토지에 관한 현물

    강현중 변호사(법무법인 에이팩스 고문)
    (3) 독립당사자참가소송에서 참가인의 소극적 학인의 이익

    (3) 독립당사자참가소송에서 참가인의 소극적 학인의 이익

    대상판결 대판 2014.11.13. 2009다71312·71329·71336·71343. 1. 사실 및 논점 원고는 골프회원권 판매를 영업으로 하는 피고로부터 A골프장 회원권을 매수하였다고 주장하면서 피고에 대하여 A골프장 회원지위 확인의 소를 제기하였다(본소). 참가인은 자기도 피고로부터 그  A골프장 회원권을 매수하였다고 주장하면서 원고에 대해서는 위 회원권에 관한 권리 부존재확인을, 피고에 대해서는 위 회원권에 관하여 양도를 원인으로 한 명의개서절차이행청구의 소를 제기하는 독립당사자참가 신청을 하였다. 독립당사자참가인은 원고에 대한 관계에서 확인의 이익이 존재하는가. 2. 대법원판결이유의 요지 독립당사자참가소송에서 참가인의 '확인의 이익'은 독립당사자참가인의 권리 또는 법률상의

    강현중 변호사(법무법인 에이팩스 고문)
    1. 1
    2. 2
  • 페이지